세계일보

검색

박수현, 문대통령 방일 여부에 "쉬운 길보다 좋은 길 노력"

입력 : 2021-07-19 08:43:22 수정 : 2021-07-19 08:5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익 위한 대통령의 길 달라야"…방일 가능성 열어둬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계기로 한 일본 방문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문 대통령은 쉬운 길보다는 더 좋은 길로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같이 밝히고 "방일에 부정적인 국민 여론을 따르는 것은 쉬운 선택이지만, 대통령으로서는 또 다른 외로운 길을 가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과의 협상이 완전히 종료될 때까지 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은 어떤 것이 품격있는 외교인지를 고민하며 이번 사안에 임해왔다. 일본도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일본 측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했다.

박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서도 "문 대통령도 여론과 국회의 의견을 잘 알고 있지만 국익을 위한 대통령의 길은 달라야 한다는 신념으로 지금까지 임해 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일 여부는 아직 어떤 것도 확정되지 않았다"며 "오늘도 일본과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실질적으로 좋은 성과를 내는 정상회담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수석은 이날 요미우리신문이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性的)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경질 방침을 보도한 데 대해 아직 일본의 공식 입장을 전달받은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소마 공사의 발언에 청와대도 국민과 함께 분노하고 있다. 일본이 특정 언론을 통해 슬그머니 입장을 밝히는 것은 수용할 수 없다"며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이 한국에 전달돼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