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국 "민주노총 집회 통한 감염 가능성, 증상 발생일 고려할 때 높진 않아"

입력 : 2021-07-19 07:00:00 수정 : 2021-07-18 17:5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장 잠복기 14일 범위 이내에 있어…완전 배제할 순 없다" / 민주노총 "명확한 연관성 확인되지 않아…부당한 비방 중단하라"
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최근 민주노총이 개최한 서울도심 집회 참가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집회를 비롯한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18일 참고자료를 통해 "현재 (민주노총 관련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며 아직 감염원을 확인하지는 못했다"면서 "집회 또는 집회 이외의 공통 폭로(노출) 가능성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질병청은 지난 16일 이후 확진된 환자 3명과 관련해선 "집회와 관련해서 현재까지 확인된 사항을 보면 확진자 3명은 이달 3일 집회에 참석했고, 증상 발생일은 14∼16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집회를 통한 감염 가능성은 증상 발생일을 고려할 때 높지는 않으나 최장 잠복기 즉, 14일 범위 이내에 있어 (집회를 통한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앞서 이달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천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대규모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당시 서울시와 경찰은 코로나19가 확산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집회 금지를 통보하고 집회 예정지였던 여의도 일대를 봉쇄했지만, 민주노총은 장소를 바꿔 집회를 강행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집회 참가자 가운데 현재까지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질병청은 집회에 참석한 민주노총 관계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민주노총 측은 현재 확진자들과 집회 참석 간 명확한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부당한 비방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는 "확진자 3명이 집회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집회에서 감염이 됐다고 판단할 근거는 전혀 없다"며 "집회에서 감염이 됐다면 잠복기가 2주 가까이 된다는 것인데 기존 조사 연구 결과를 볼 때 이러한 확률은 매우 낮다"고 주장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