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대사 ‘윤석열 사드 입장’ 반박… 정부 “신중히 발언해 달라” 요청

입력 : 2021-07-18 19:24:15 수정 : 2021-07-18 21:4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인 발언 입장표명은 부적절”
일각, 국내 대선 개입 비판 제기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연합뉴스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장을 공개 반박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에게 신중히 발언할 것을 요청했다. 정치인의 정치적 입장 표명에 주한 대사가 직접 나서 반박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유력한 야권 주자에 대한 중국의 경계가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7일 “주재국 정치인의 발언에 대한 외국 공관의 공개적 입장 표명은 양국 관계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싱 대사가 지난 16일 중앙일보에 기고한 ‘윤석열 인터뷰에 대한 반론’에 대한 외교부 입장이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5일 같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수평적 대중관계’를 주문하며 “(중국이)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 먼저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싱 대사는 기고에서 중국의 레이더는 한국에 위협이 되지 않으며, 박근혜정부 당시 배치한 사드가 중국의 안보 이익과 양국 간 전략적 상호 신뢰를 해쳤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대선 개입’이라는 논란과 함께 외교적 결례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대선을 앞두고 민감한 시점에서 야권 유력 주자에 대한 주한 중국대사의 과잉 대응은 의도가 있다는 것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한 외국대사가 정부 당국자도 아닌 정치인 발언에 대응해 논란을 일으키는 게 양국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주한중국대사관 측에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