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확산세 심상치 않다”… 전주 등 4개 시·군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18 16:46:23 수정 : 2021-07-18 16:4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북 14개 시·군 전역 사적 모임도 4인까지 제한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 전북도 제공

전북도가 전주와 완주 일부 지역(전북혁신도시), 군산, 익산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였다. 또 이 지역을 포함한 전북 14개 시·군 전역에 대한 사적 모임 인원 제한도 4인으로 강화했다.

 

전북도 최훈 행정부지사는 1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을 중심을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이런 내용의 방역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19일 자정부터 이달 31일까지 적용한다.

 

이는 최근 수도권 방문자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두 자릿 수를 오르내리는 데다 여름 휴가가 본격화하면서 감염자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전국적으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9일째 1000명대를 지속한 가운데 전파력이 높은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도 급속히 늘고 있어 ‘4차 대유행’에 대한 우려감이 높다.

 

새로운 방역 기준에 따르면 전주와 전북혁신도시 완주 관내, 군산, 익산 등 4개 시·군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

 

이에 따라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실내 체육시설,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은 24시까지 제한하고, 시설면적 당 가능 인원도 기존 6㎡당 1명에서 8㎡당 1명으로 강화한다. 영화관·공연장은 동행자와 좌석을 한 칸씩 띄워야 하고 결혼식·장례식장 100명 이상 집합을 금지한다. 다만 식당·카페 등은 24시 이후 포장 판매가 가능하다.

 

14개 시·군 전역에 대해서는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을 기존 8인에서 4인까지로 강화했다. 앞서 전북 보건당국은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주 등 일부 지역에 국한했던 8인 이상 사적 모임 제한 조치를 15일부터 전 시·군으로 확대했다. 또 전북도와 14개 시·군 전체 공무원의 사적 모임 제한 기준을 4인 이하로 제한했다.

 

전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5명에 이어 이날 2명이 추가로 발생해 총 2515명으로 늘었다. 전주에서는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 3명이 추가로 감염됐고 1명은 감염경로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마너지 3명은 군산지역 주한미군 2명과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한 내국인 1명이다.

 

코로나19 예방 접종자는 1차 68만564명(37.72%), 2차 29만2882명(16.23%)이다.

 

최훈 행정부지사는 “최근 수도권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늘어난 데다 ‘풍선효과’로 전국으로 확산할 우려가 커 불가피하게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고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을 강화한 것”이라며 “불필요한 외부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