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축구단·보드게임방 등 감염 계속…감염원 불명 9일째 '30%대'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18 15:47:43 수정 : 2021-07-18 15:4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원 고성에 전지훈련을 다녀온 성남 축구단에서 선수 11명 등이 확진됐고 성남 보드게임방을 고리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랐다.

 

비수도권에서도 백신 접종 완료자까지 포함된 대전 소재 병원과 진주 일반주점 등을 통해 다수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2주간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비율은 9일 연속 30%대로 높게 나타나고 있다.

 

―성남 축구단·보드게임방 등 수도권 감염 산발 계속

 

1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국내 주요 발생 현황에 따르면 0시 기준 강원도 고성군 리조트·경기 성남시 축구단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16명이다.

 

12일 축구단 종사자가 처음 확진된 이후 다른 종사자 2명과 선수 11명, 가족 1명, 코치 1명 등이 추가로 확진됐다.

 

프로축구 K리그1 구단들 가운데에선 성남FC 외에 대구FC와 전북 현대 선수단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8경기 일정이 연기됐다. 프로야구에선 NC다이노스 일부 선수가 호텔에서 외부인과 음주 등을 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일부 구단에서 확진자가 나오자 리그 일정을 중단한 바 있다.

 

수도권 신규 집단감염 사례로는 경기 용인시 지인 및 운동시설 관련해선 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총 2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인모임에서 첫 확진자 포함 11명이 확진됐고 나머지 11명은 운동시설 관련이다.

 

성남시 보드게임방 관련해서 9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4명이 확진됐다. 지표환자(집단감염 내 첫 확진자) 포함 종사자 3명과 이요자 7명, 지인 3명, 가족 1명 등이 확진됐다.

 

광명시 지인 관련으로는 14일부터 14명이 확진됐다. 지표환자 포함 지인 8명 외에 가족 1명, 기타 5명 등이다.

 

16일 첫 확진자가 발생하고 같은 부서 동료 2명이 확진된 민주노총 관련 확진자 3명은 아직 집단감염 사례로 포함되지 않았다. 방대본은 '강서구 직장' 관련으로 임시 분류했지만 사례 명칭 등은 추후 역학조사 결과 바뀔 수 있다.

 

3명 모두 3일 열린 '전국 노동자 대회'에 참석했지만 증상 발생일이 14~16일인 점을 고려할 때 방대본은 집회 감염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평가했다. 다만 최대 잠복기가 14일(2주)인 만큼 집회와 집회 이외 가능성까지 모두 열어 두고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선 ▲서울 중구 직장 6명(30명·괄호 안은 누적 확진자 수) ▲서울 관악구 사우나 12명(101명) ▲인천 서구 게임장 4명(21명) ▲인천 서구 주점4명(73명) ▲시흥시 자동차 도장업체 4명(40명) ▲남부 일가족 및 수학학원 4명(25명) 등이 추가로 발생했다.

 

―경남 유흥시설, 대전 병원 신규 감염…조사중 비율 9일째 30%대

 

비수도권에서도 경남과 충청 지역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경남 진주시 일반주점3 관련 확진자는 12일부터 총 30명이 발생했다. 지표환자 포함 이용자 18명과 지인 2명, 기타 10명 등이다.

 

이외에도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75.0명이 확진된 경남 지역에선 창원·마산 유흥주점 12명(47명)과 경남 김해시 유흥주점2 15명(155명) 등 유흥시설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여파가 계속됐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6.1명인 부산에서도 해운대구 분양사무실 3명(15명)과 남구 미용실 5명(14명), 사하구 음식점 2명(21명) 등이 추가로 확진됐다.

 

대전 중구 병원 관련해선 14일 환자 중 첫 확진자가 발생하고 지금까지 10명이 확진됐다. 환자 6명과 종사자 1명, 가족 3명 등이며 16일 기준으로 4명이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2차까지 완료하고 2주가 지나 확진된 '돌파 감염'으로 추정됐다.

 

세종시 직장 관련해선 12일부터 종사자 6명이 확진됐다.

 

추가로 확진자가 발생한 기존 집단감염 사례는 ▲대전 서구 실내체육시설 5명(44명) ▲충남 천안시 유흥주점 5명(51명) ▲광주 서구 유흥시설 2명(12명) ▲전남 식당·광주 유흥주점 및 아동복지시설 14명(66명) ▲여수시 회사 2명(21명) ▲대구 수성구 실내체육시설2 11명(79명) ▲대구 중구 일반주점3 4명(47명) ▲대구 달서구 고등학교 4명(16명) ▲제주 제주시 지인모임4 2명(15명) 등이다.

 

이달 5일부터 2주간 신고된 확진자 1만7867명 중 31.4%인 5613명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이다. 조사 중 비율은 10일부터 9일 연속 30%대다.

 

가장 많은 45.0%(8044명)는 선행 확진자 접촉이며 집단발생 18.9%(3385명), 해외 유입 4.2%(742명), 병원 및 요양(병)원 등 0.4%(72명), 해외 유입 확진자 접촉 0.1%(11명) 등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