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별검사소 찾은 문 대통령…"올해 되풀이돼 정말 송구"

입력 : 2021-07-18 14:38:25 수정 : 2021-07-18 14:3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폭염속 구슬땀 의료진 격려…"땀범벅 된 모습 안쓰럽다"

문재인 대통령은 휴일인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아 방역 현장을 점검하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는 현대백화점 확진 사태 이후 가장 많은 검사를 실시한 검사소 중 한 곳으로, 문 대통령의 이날 현장 방문은 수행 인원을 최소화해 이뤄졌다고 청와대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무더위에 코로나19 대응 방역 최일선을 담당하고 있는 의료진의 어려움을 살펴보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며 "의료진이 땀범벅이 된 모습을 보면 정말로 안쓰럽고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료진에게 "아쉬운 점이 있으면 무엇이든지 말해 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더운 날씨가 가장 힘들다'는 한 관계자의 말에 "앞으로 기온이 40도 가까이 올라간다고 하니 폭염대책을 꼼꼼히 챙겨 달라"고 정순균 강남구청장 등 현장 책임자들에게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얼음조끼 지급 상황, 컨테이너를 개조해 만든 휴게실 등을 살펴보고 "의료진이 휴식시간이라도 온전하게 쉴 수 있도록 휴게실의 안정적인 냉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의 피로도를 낮추기 위해 인력 교대가 자주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하면서 경찰·군 인력과 함께 검사 및 역학조사를 위한 인력 지원 상황을 챙겼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는 국민들도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를 취해 달라"면서 임시선별검사소에 설치된 차양막 상태를 점검하기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여러분들이 헌신해 주신 덕분에 국민들이 함께 잘 이겨내고 있다"며 "지난해 여름에도 고생하셨는데, 올해 또 이렇게 되풀이돼 대통령으로서 정말 송구한 마음이다. 이번에도 함께 확실하게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