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IOC 의원 중 첫 코로나 확진...격리 끝날 때까지 활동 불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8 14:17:19 수정 : 2021-07-18 14:1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 위원이 일본 도쿄 도착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됐다. 유승민 IOC 선수 위원은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늘 나리타 공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바로 격리 호텔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유 위원은 "출국 전인 13일과 15일, 두 번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16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고 백신도 2차례 접종했다"라며 "현재까지도 증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IOC 위원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18일 올림픽 관련 소식을 전하는 온라인 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는 “한국 출신 유승민 위원이 일본을 방문한 IOC 위원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유승민 위원은 다음 주 도쿄에서 열리는 IOC 총회에 참석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해당 매체는 “IOC는 100%에 가까운 참가자들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지만 매일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며 “7월 1일 이후 올림픽 관계자 확진 사례가 최소 44건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유승민 위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늘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바로 격리 호텔로 이동했다”며 “출국 전인 13일과 15일, 두 번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16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고 백신도 2차례 접종했다”면서 “현재까지도 증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이유를 불문하고 확진 판정을 받아 매우 송구하다”며 “더욱더 꼼꼼히 챙겼어야 했는데 확진됐다. 직간접적 접촉으로 피해를 보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 위원은 IOC 선수위원이자 대한탁구협회 회장 자격으로 도쿄올림픽에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격리가 끝날 때까지 활동이 어려워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