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회 자제' 요청에도 강행하더니… 결국 민노총 집회서 첫 확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17 20:37:06 수정 : 2021-07-17 20:4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부겸 "전원 검사 받아달라"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등이 직접 방문해 개최 보류를 요청했던 지난 3일 민주노총의 서울 도심 집회 참석자 중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다. 집회 참석자에 대한 전수조사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 총리는 17일 총리실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가운데, 수차례 자제를 요청했던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참석자 중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 노조 소속 50대 여성의 확진자는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난 이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집회 참석 사실이 확인됐다.

김 총리는 “지난 노동자대회 참석자 전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중대 재해 근절 대책과 최저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면서 1만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여의도에서 개최하려다가 경찰 봉쇄에 막히자 서울 종로 등 도심으로 장소를 바꿔 강행했다. 당시 집회에는 8000명 가량이 참석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총리는 집회 전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집회 자제를 요청하기 이해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을 찾았으나 건물 안으로 들어가지도 못한채 거절당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5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집회 참석자에 대한 전수조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확진자가 발생하면 바로 전수조사하겠다”고 답변했다.

 

야권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대규모 인원이 모였던 만큼 전수조사를 하여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한다”면서 “참가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즉각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햇다.

 

그는 권 장관을 향해서도 “‘민노총 집회 참가자는 현재 잠복기라며 확진자가 나올 경우에 바로 조사하겠다’는 권 장관의 말을 들으니 어안이 벙벙하다. 그때는 이미 늦다”며 “쉽게 생각하다가 감당 불가능한 수준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대구 신천지 집단감염과 보수단체의 8·15 광복절 집회 당시 집회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