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정치 지도자에 대해 국민이 갖는 의문 파헤칠 수 있는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17 16:30:26 수정 : 2021-07-17 16:30: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에 잠들어 있는 김남주 시인의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아주 불법·부당한 것이 아니라면 국민의 공복으로 나서는 정치 지도자에 대해서 국민이 가지는 궁금증, 의문점을 파헤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무분별한 가족 검증을 지양하자는 취지의 이재명 경기도지사 발언에 동의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일반론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의혹에) 근거가 있다면, 팩트에 기초해서 설명도 해 드리고 하는 게 정치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 수준이 문제인데, 많은 국민이 양식을 갖고 계신다”며 “상식선에서 의혹이 있고, 그에 대한 설명이 이뤄지는 것 자체가 정치가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 입당 이후 대권행보에 속도를 내는 것에 대해서는 “저는 정치참여를 시작하면서 이미 말씀을 드렸다”며 “어떤 분을 만나고 안 만나고는 아니지만, 가능한 많은 국민을 만나서 스킨십을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말씀드리고 시작한 방향을 상당 기간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해 당분간 입당과는 거리를 두겠다는 의향을 내비쳤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등의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법원의 1심 무죄 판결에 대해서는 “사필귀정”이라며 “실체가 없는 사건을 갖고 검언유착이라고 해서, 일종의 권언유착에 의한 정치공작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