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文정부, 어설픈 탈원전으로 블랙아웃 위기 자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7 16:20:00 수정 : 2021-07-17 15:5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야권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문재인정부를 향해 “어설픈 탈원전 정책으로 블랙아웃 위기를 자처한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원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에 “정전으로 백신 냉장고가 꺼지는 순간, 대한민국은 돌이킬 수 없는 혼란에 빠지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폭염 속 전력 예비율이 9% 선까지 하락하며 정전 우려가 커지고 있다. 폭염과 경기 회복 기대감에 산업용 전력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정전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다음주 폭염 예보로 전력 예비율이 4.2%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며 “전력 공급 확대가 불가능한 상황을 만들어놓고 수요 억제 정책만 펼치려 한다면 기업이 피해 입을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전으로 백신 냉장고에 전력 공급이 끊겨 백신을 폐기해야 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문재인정부를 향해 경고했다.

 

원 지사는 “대책 없는 어설픈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인재(人災)는 막아야 한다”며 “중국·러시아에서 전기를 수입하겠다는 망상은 떨쳐버리고, 정비 중인 원전의 조기가동 등을 즉각 검토·실행하여 전력 수급 비상 대책을 세우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