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행정부 "홍콩 상황 악화"...홍콩 내 美 기업에 경보

입력 : 2021-07-17 00:42:57 수정 : 2021-07-17 00:42: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국가보안법 제정 이후 홍콩의 상황이 악화했다며 현지에서 사업하는 미국 기업에 경보를 발령했다.

 

CNBC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16일(현지시간) 미국 기업의 홍콩 내 활동 위험성을 경고하는 경보를 발령했다. 경보는 국무부와 재무부, 국토안보부 등이 공동으로 발령했다. 자국 기업이 홍콩 내 활동을 임의로 감시당하거나, 국제적 제재로 인해 중국으로부터 보복을 당할 수 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 “홍콩의 상황은 악화하고 있다”며 경보 발령을 예고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보안법 제정 이후 홍콩을 두고 “중국 정부는 홍콩을 어떻게 대우할지에 관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재임 기간이던 지난해 보안법 제정·시행 이후 홍콩을 ‘공산당 운영 도시’라고 칭하며 특별 지위 종료를 발표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