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죄’ 이동재와 공범으로 수사 받은 한동훈 "거짓 선동·공작·불법적 공권력 동원 책임 물어야 할 때"

입력 : 2021-07-17 07:00:00 수정 : 2021-07-17 10:1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혹 제기 앞장선 인사들에 대한 법적 대응 예고
연합뉴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공범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한동훈 검사장은 16일 "이제 거짓 선동과 공작, 불법적 공권력 동원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할 때"라며 의혹 제기에 앞장선 인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 검사장은 이날 이 전 기자의 1심 무죄 판결 선고 직후 낸 입장문에서 "사회에 정의와 상식의 불씨가 남아있다는 걸 보여준 판결로 잘못이 바로잡혀 가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또 "지난 1년 반 동안 집권 세력과 일부 검찰, 어용 언론, 어용 단체, 어용 지식인이 총동원된 '검언유착'이라는 유령 같은 거짓 선동, 공작, 불법적 공권력 남용이 철저히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 안팎에선 이 전 기자에 대한 법원의 무죄 판단이 나옴에 따라 신임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한 검사장 사건 처리를 서두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