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상현, 청해부대 확진에 “방역은 없고… ‘코로나 정치’의 끝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6 17:40:00 수정 : 2021-07-16 17:2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소속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해외 파병 부대 장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확진 소식에 대해 “문재인정부가 백신을 보내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방역은 없고 정치만 난무하는 ‘코로나 정치'의 끝판”이라고 정부를 질타했다. 

 

윤 의원은 16일 성명을 통해 “아프리카 아덴만의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의 장병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80명은 유증상으로 선실에 격리돼 있다. 우리 해군 300명이 적이 아닌 코로나 공격의 위기에 처했다”고 개탄했다. 윤 의원은 이어 ”해외파병 부대에 백신을 보내지도 않아놓고는, 집단 감염이 터지자 뒤늦게 ‘수송기를 급파하라. 방역 인력과 물품을 신속히 투입하라’고 하는 것은 방역이 아니고, 방역 흉내 내기"라면서 “진정성도 없고 실력은 더 없다”고 맹공했다. 그는 또 ”파병부대는 대한민국 군대가 아니냐"며 “얼빠진 국방부, 넋 놓은 합참 때문에 무고한 장병들이 고통받고 있다. 대한민국 군 지휘부 전체가 대오각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