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국 "향후 코로나19 유행 추이 예측 매우 어렵다"

입력 : 2021-07-17 07:00:00 수정 : 2021-07-16 16:08: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델타형' 변이, 곧 국내 유행 주도할 듯"
인도 뭄바이의 한 거리의 벽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그려져 있다. AF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 중에 전파력이 더 센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곧 국내 유행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 상황과 관련해 "현재 발생 규모가 너무나 커진 상황이기에 간헐적으로 큰 규모로 집단발생이 있을 수 있다"며 "(접종 후 확진되는) '돌파 감염'도 늘어날 수 있고,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곧 전체 유행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델타 변이보다도 더 강력한 변이가 언제든 등장하고 발견될 수도 있다"며 "또 시차를 두고 위·중증과 사망자도 늘어날 수 있고, 상대적으로 위·중증이 적다고 알려진 젊은 층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발생 상황이 여전히 엄중하며, 지금은 응급상황이자 위기"라며 "위기의 한가운데지만 항상 그러했듯 이 위기도 거리두기 동참과 협조로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각종 이동지표와 현장점검 결과를 볼 때 분명히 일선에서 거리두기가 강력하게 이행되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며 "거리두기가 앞으로도 계속 이행되면 곧 정점을 지나서 추세가 반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수도권 현장에서 거리두기에 대한 국민의 협조가 매우 단단하고, 비록 일부 일탈이 있을지라도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의원급 의료기관 등 특정한 기관·장소에서 나타나는 위험 행위를 계속 관리함으로써 조기에 유행을 제어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권 부본부장은 향후의 유행 추이를 예측하기는 매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3차 유행은 지금보다도 유행 규모가 작았음에도 불구하고 정점에 올라가서 떨어지기 시작할 때까지 무려 43일이 소요될 정도로 장기간 유행이 지속됐다"며 "지금은 당시보다 유행 규모가 크고 변이 비율, 변이의 특성 등이 훨씬 더 까다롭고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주말·휴일을 맞아 거리두기에 더욱 집중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거리두기 이행, 마스크 착용, 적극적인 진단검사 등을 충실하게 계속해야 한다"며 "특히 이번 주말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가능하다면 집에서 안전하게 머물러달라"고 요청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