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에서 나체로 있으려면 커튼 좀 쳐라"…이웃에게 황당한 쪽지 받은 여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6 14:11:49 수정 : 2021-07-16 14:42: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 캡처

 

영국에서 한 20대 여성이 이웃에게 ‘나체로 돌아다니려면 커튼 좀 쳐달라’라고 적힌 쪽지를 받아 현지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에식스주 첼름스포드에 사는 알렉산드리아 테일러(26·사진)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테일러는 최근 자동차 앞유리 와이퍼에 꽂힌 쪽지를 발견했다.

 

해당 쪽지에는 ‘벌거벗은 채로 집 안에서 걸어 다닐 때 최소한 커튼을 좀 쳐달라’라고 적혀 있었다. 

 

또 ‘내 아이들은 당신의 엉덩이를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라는 문구도 있었다. 

 

이에 테일러는 “쪽지를 보자마자 화가 났다”고 털어놨다. 

 

그는 “3일 전 오후 10시쯤 나는 상의를 입고 하의는 속옷만 입은 채 불을 끄기 위해 집을 돌아다녔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창문 밖에서 이웃집 딸이 서서 나를 쳐다보고 있었던 걸 눈치챘다”고 회상했다.

 

계속해서 “그리고 며칠 뒤 나는 쪽지를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 쪽지를 누가 썼는지 짐작이 간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이웃과 갈등을 일으키지 않으려 노력했는데 황당하다”며 감정을 드러냈다. 

 

또 테일러는 페이스북에 “내가 잘못된 거냐”며 해당 쪽지가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집에서 무엇을 입고 다니든 무슨 상관이냐”, “처음부터 보질 말아야 한다” 등 반응을 내놨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