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민노총 집회 참가자 전수조사 시작하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6 11:44:49 수정 : 2021-07-16 11:44: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야권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최근 8000명가량이 움집했던 민노총 집회에 대해 “참가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즉각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16일 페이스북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대규모 인원이 모였던 만큼 전수조사를 하여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을 향해서도 “‘민노총 집회 참가자는 현재 잠복기라며 확진자가 나올 경우에 바로 조사하겠다’는 권 장관의 말을 들으니 어안이 벙벙하다. 그때는 이미 늦다”며 “쉽게 생각하다가 감당 불가능한 수준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민노총 조합원 8000명에게 통신 정보 요청을 하지 않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대해선 “지난해 8·15 광화문 도심 집회 당시 통신사 휴대전화 위치 정보 조회를 통해 참석자들을 파악해 코로나 검사를 받게 한 것과는 차이가 있다”며 “당시 방역 당국은 이들을 감염 의심자로 보고 전수 검사를 실시했고 압수수색도 했다”고 되짚었다. “작년 보수단체 집회 참여자들에게는 살인자 운운하던 정권이 민노총 집회 참여자들에겐 면죄부 발급에 급급한 모습”이라는 것이다.

 

원 지사는 “정권에게는 눈이 있지만 코로나에겐 눈이 없다. 민노총이라고 가리지 않는다”며 “방역당국의 선제적 대응만이 늑장 대응으로 인한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덴만 파병 청해부대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아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원 지사는 “남으면 북한에 제공할 수도 있다던 백신, 파병부대에게는 ‘0개’의 백신”이라며 “감염이 취약한 함정에서 대부분의 생활을 하는 해군인 만큼 더욱 빠른 조치가 필요했다. 백신을 확보한 즉시 파병부대에 보내거나, 주변국의 협조를 받아 접종을 완료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백신이 남으면 북한에 제공할 수도 있다며 북한에 대화를 구걸하던 문재인정권”이라며 “결국 북에는 망신을 당했다. 북한보다 후순위로 생각하는 것인지, 파병부대에 보낸 백신은 ‘0개’라는 사실이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인식을 고스란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