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최재형’ 싸잡아 비난한 윤호중 “자리·인지도 먹튀… 엘리트 관료 특권의식 목불인견”

입력 : 2021-07-16 11:43:04 수정 : 2021-07-16 11:47: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전 총장이 자신의 과거를 제대로 깨닫지 못해“ / “감사원장을 사퇴하자마자 대선 출마 선언하고 정당에 가입한 것은 가벼워도 너무 가벼운 행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 신청을 마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해 “우리나라 권력기관 수장들이 그야말로 ‘자리 먹튀’, ‘인지도 먹튀’하면서 정치에 뛰어드는 것에서 대한민국의 소위 엘리트 관료들의 특권의식이 정말 목불인견 수준에 이르렀다”고 맹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교사 의혹 사건 합동감찰 결과에 ‘억울하다면 재심을 신청하면 된다’ 발언한 데 대해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감찰 방해에 직접 나섰던 장본인이 할 수 있는 말인가. 막걸리인지 말인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초 윤석열 검사를 비롯한 특수 검사들이 MB정부 청부에 따라 유죄 조작해준 사건 아니냐”며 “그 반대급부로 윤석열 같은 분의 친인척과 관련된 사건들을 덮어주는 이런 정치적 거래가 이뤄졌던 사건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자신의 과거를 제대로 깨닫지 못하고 억지 주장하는 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국회) 법사위에서 검찰의 수사권이 얼마나 남용됐는가 하는 문제에 대해 검찰청법 개정안에 대한 입법청문회를 추진하자. 윤 전 총장도 증인으로 채택되면 국회에 나와 한번 주장해봐라”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선 “중도 사직한 지 17일 만에 정당에 입당했다. 사표에 잉크도 마르기 전인데 급해도 너무 급하다. 우사인 볼트도 울고 갈 정도의 속도 아닌가 싶다”고 비꼬았다. 이어 “감사원장이란 자리는 정치적 중립성이라는 면에서 볼 때 다른 어떤 자리 예를 들면 검찰총장보다도 더 엄중하게 정치 중립을 요구하는 자리”라며 “감사원장을 사퇴하자마자 대선 출마 선언하고 정당에 가입한 것은 가벼워도 너무 가벼운 행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최 전 원장은 현직 대통령의 국정 방향·철학을 감사한 최초의 감사원장”이라며 “대통령이 감사위원을 임명하는데 감사원장의 추천을 요구했으나 2차례나 거부했다. 이렇게 무소불위의 감사 권한을 행사하던 감사원장이 뭐가 마음에 안 든다고 정부를 탓하고 사표를 내냐”고 말했다. 또 “현직 감사원장이 임기 중에 사퇴해서 출마 선언하는 자체가 헌법을 유린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