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물 주는 댓가로 성관계 요구…임산부도 성폭행” 리비아 난민 수용소의 참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6 09:26:45 수정 : 2021-07-16 09:2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 내용과 사진은 무관. AFP=연합뉴스

 

리비아 난민 수용소의 실태 보고서가 발표된 가운데, 안에서 일어나는 끔찍한 참상이 드러났다.

 

비정부기구(NGO)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15일(현지 시각) 리비아 트리폴리의 난민 수용소에 구금된 14세에서 50세의 남녀 53명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된 아프리카 북부 리비아에 설치된 난민 수용소 실태 보고서를 발표했다.

 

난민 수용소에 있는 이들은 나이지리아, 소말리아, 시리아 등 다양한 국적자들로, 그 중 ‘그레이스’라는 여성은 “수용소 간수가 깨끗한 물을 주는 대가로 성관계를 요구했다”며 “이를 거절한 여성에게 간수가 총으로 등을 눌러 쓰러뜨린 뒤 군홧발로 허리를 가격했다”고 증언했다.

 

수용소 안에서는 그레이스 외에도 물·음식 등 필수품을 얻거나, 화장실을 가기 위해 간수들로부터 성관계를 요구받는 등의 공통적인 증언이 있었다고. 임신부들에 대한 성폭행도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갓 태어난 아기와 함께 수용소에 입소한 한 여성은 아픈 아이를 병원으로 옮겨달라고 했지만 수용소 측이 거절했다는 이야기도 담겼다. 결국 아이는 사망했고, 이런 상황에 두 명의 젊은 여성이 수용소 안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남자 수용자들도 속옷만 입고 있도록 강요받는 등 모욕감을 느끼도록 하는 행동이 자행되고 있었다.

 

당초 민병대에 의해 운영되던 리비아 난민 수용소는 인권 침해 문제 등이 불거지자 리비아 내무부 산하 불법이주방지위원회(DCIM)가 지난해부터 관리 감독을 시작했다. 그러나 여전히 가혹한 환경은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과 안토니오 쿠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관련 시설을 폐쇄할 것을 촉구하고 등 인권 유린에 대한 개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난민들이 지중해를 통해 이탈리아·그리스 등으로 넘어가기 위한 통로인 리비아 바다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유럽으로 입국하려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1~6월 바다에서 사망한 인원은 최소 1146명으로 추산되며, 특히 리비아와 이탈리아·그리스를 잇는 지중해 중부 항로에서만 741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비아 해안경비대가 난민 보트를 단속하며 과도한 물리력을 쓴다는 지적도 나온다. 생존자들은 엠네스티에 “해안경비대가 고의로 보트를 망가뜨리고, 배가 전복돼 난민들이 익사하고 있는 데도 이를 휴대전화로 촬영하기만 했다”고 주장해 심각한 인권침해가 벌어지고 있는 현실을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