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산자치경찰, 여성 1인 가구 주거 안심 등 ‘3대 우선 시책’ 추진

입력 : 2021-07-17 03:00:00 수정 : 2021-07-16 09:1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는 ‘울산자치경찰 3대 우선 시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3대 우선 시책은 ‘주민이 최우선인 울산형 자치경찰체 정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성 1인 가구 주거 안심 정책과 더 신속하고 편리한 주민중심 교통행정, 고위험 정신질환자 응급 입원체계 개선 등으로 구성됐다.

 

이 시책은 주민 설문조사와 청년정책네트워크 등 관계 기관 정책 자문, 울산시·울산경찰청 실무협의를 거쳐 마련됐다.

 

3대 시책에는 울산지역이 범죄에 대한 여성 불안감이 높은 점과 상습정체가 일어나는 교차로, 교통안전시설물 설치에 대한 주민 요구가 높은 점, 주민과 환자 본인을 보호하기 위한 정신질환자 보호·관리가 시급한 점 등이 고려됐다.

 

먼저 ‘여성 1인 가구 주거 안심 정책’으로는 스마트 초인종이나 홈 폐쇄회로(CC)TV 등 6종의 범죄 예방 물품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건축 허가를 할 때 방범 시설물 설치를 권장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더 신속하고 편리한 주민 중심 교통행정‘은 그동안 신호기나 안전 표지 등 교통안전 시설물을 설치할 때 지자체와 경찰이 따로 행정 절차를 진행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위원회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시설물 설치 소요 기간을 2∼6개월로 대폭 단축하는 내용이다.

 

무거삼거리, 두왕사거리, 태화루사거리, 다운사거리 등 상습정체 교차로 4곳에 대한 교통체계 개선 내용도 담겼다.

 

‘고위험 정신질환자 응급 입원체계 개선’은 경찰의 야간 응급입원 전담팀 운영, 24시간 응급입원이 가능한 공공병상 확보, 울산의료원 설립 시 정신병동 포함 등 중·장기 과제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오는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울산시, 울산경찰청, 울산시교육청과 실무협의회를 열어 3대 시책을 포함한 주민 안전 시책을 추가로 발굴하고, 앞으로 추진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