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랜섬웨어 공격 제보 사례금으로 1000만달러(114억원) 내걸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6 09:00:00 수정 : 2021-07-16 08:02: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몸값’ 피해만 3억5000만달러

미국 행정부는 15일(현지시간) 랜섬웨어 공격 관련 제보자에게 최대 1000만달러(약 114억원)의 사례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사이버범죄자들에게 지급된 몸값이 3억5000만달러에 달하자 극약처방을 꺼내든 것이다.

 

사례금 지급대상은 외국 정부의 지시나 통제에 따라 행동하면서 미국의 중요한 인프라를 겨냥해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참여하는 사람의 신원이나 위치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이들이다. 악의적 활동에는 랜섬웨어 공격의 일부로 금품 강탈 위협 행위, 권한 없이 정부나 금융기관의 컴퓨터에 접속해 정보를 빼내는 행위, 이들 컴퓨터에 피해를 주는 행위 등이 포함된다.

 

미 정부는 아울러 랜섬웨어 공격 피해자에게 자원을 제공하고, 도움을 주기 위한 온라인 웹사이트(www.StopRansomware.gov)도 개설했다. 미 법무부는 “그간 랜섬웨어 공격 대응 자료가 여러 사이트에 흩어져 있었다”면서 “모든 연방정부 기관의 랜섬웨어 자원을 통합한 최초의 중앙 허브”라고 설명했다. 미 재무부도 은행, 기술기업 등과 협력해 가상화폐를 이용한 돈세탁 방지 및 몸값으로 지급된 가상화폐의 추적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미 정부의 극약처방은 미국에서 랜섬웨어 등 사이버 공격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랜섬웨어는 몸값을 뜻하는 영어 단어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기기를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드는 악성 프로그램을 말한다.

 

미국에서는 최근 송유관 기업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과 세계 최대 정육업체 중 한 곳인 JBA SA, 보안관리 서비스업체인 카세야가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큰 피해를 봤다. 미 법무부는 지난해 사이버 범죄자들에게 몸값으로 지급된 돈이 3억5000만달러(약 3997억원)에 달하는데, 이는 전년보다 3배 이상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