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연구진, 히스타민 외에도 ‘피부 가려움증’ 유발 물질 확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5 12:02:03 수정 : 2021-07-15 12:02: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연구팀, “열·통증 매개 ‘TRPV3’ 단백질 발현 시 가려움증”
“TRPV3 단백질 발현토록 자극시 가려움증 없어도 중증 이상의 가려움증 유발”
“이런 환자, ‘항히스타민제’ 처방보다 ‘TRPV3 억제제’ 사용시 증상 더 조절”
김혜원 교수 “추후 가려움증 치료제 개발‧대규모 연구의 근거 될 것으로 기대”
가려움증. 게티이미지뱅크

 

상처가 난 곳이 붉게 부어오르며 통증을 느끼게 되는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물질 ‘히스타민’. 이 물질은 가려움증과 통증 등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물질이다.

 

그런데 히스타민 외에도 피부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또 다른 단백질 ‘TRPV3’의 체내 작동 원리가 국내 연구팀에 의해 확인됐다.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피부과 김혜원 교수 연구팀은 TRPV3 물질이 화상이나 상처를 입지 않은 정상인 피부에서도 가려움증을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이 물질은 피부에 주로 발현하는 단백질 중 하나로, 열감이나 통증을 매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앞서 김 교수는 화상 후 가려움증이 있는 피부에 TRPV3 단백질이 발현한다는 사실과 이렇게 나타난 TRPV3 단백질이 콜라겐 생산을 자극해 두꺼운 흉터를 만든다는 연구 결과를 각각 보고한 바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평소 가려움증이 없는 성인 15명을 대상으로 TRPV3 단백질 발현이 실제 가려움증을 유발하는지를 알아보고자 했다.

 

그 결과, TRPV3 단백질이 발현되도록 자극하면 평소 가려움증 관련 질환을 앓지 않더라도 피부에서 중증 이상의 가려움증이 나타났다.

 

이런 환자에게는 가려움증 치료에 흔히 쓰는 ‘항히스타민제’보다 ‘TRPV3 억제제’를 사용했을 때 증상이 더 조절되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TRPV3 단백질이 화상과 같은 외상이나 몇몇 피부질환뿐만 아니라 정상 피부에서도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라며 “추후 가려움증 치료제 개발과 대규모 연구의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피부과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Acta Dermato-Venereologica)에 게재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