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복싱 금메달리스트가 식사중 성추행” 고소…경찰 수사

입력 : 2021-06-30 13:54:42 수정 : 2021-06-30 13:5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 출신 유명 프로 복싱 선수가 식사를 함께 하던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달 초 한 여성이 전직 프로 복서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고소인은 지난 3일 강남구의 한 음식점에서 A씨가 다른 지인들과 저녁 식사 도중 팔을 뻗어 옆에 앉은 자신의 신체를 만졌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고소인은 이날 식사 자리에서 두 번째로 만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출신으로 알려진 A씨는 추행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식당 내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한 뒤 A씨와 고소인을 모두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