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도권 프로야구 코치·두산 전력분석원 코로나19 확진

입력 : 2021-06-29 08:51:58 수정 : 2021-06-29 09:2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잠실야구장.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전력 분석원과 수도권 A팀 코치 1명이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산 측은 지난 28일 "1군 전력분석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27일) 증상이 있어 출근하지 않고, 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두산 1군 선수단과 프런트 전원은 현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만약 밀접 접촉자에 선수가 포함,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면 특별 엔트리 규정 등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산은 29일부터 대전 구장에서 한화 이글스와 원정 3연전을 앞두고 있다.

 

당초 이날 오후 대전으로 향할 계획이었으나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이동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오후 수도권 A팀 코치 1명도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해당 구단 선수들과 프런트 전원이 검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KBO는 지난 주말 이들 구단과 경기를 가졌던 비수도권 구단 2개 팀에 대해서도 전원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29일 경기 진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