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델타 변이, 국내 유입 초기라는데..." 7월 완화되는 방역체계 '우려 확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25 09:38:24 수정 : 2021-06-25 09:3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1일 서울 동대문구 한 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접종 대상자에게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7월부터 입국자 격리 등 코로나19의 방역 조치가 대폭 완화됨에 따라 방역 전문가를 포함한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 24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우리나라는 현재까지 델타 변이가 190건이 확인됐고 지역감염 사례가 3건 보고돼 유입의 초기 단계로 볼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현재 전문가들은 인도발 델타 변이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서라도 방역의 고삐를 다시 쥐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전문가들은 방역 완화 시점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백신 접종률이 주춤하며 이전처럼 백신 접종률이 많이 증가하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방역 당국은 일시적으로 물량이 부족해진 탓에 다음 달 중순까진 2차 접종에 집중할 계획이다. 정 본부장은 “예방접종 완료율이 (아직) 8.6%에 불과하다”며 “적어도 고령층의 2차 접종이 완료되고 일반 국민 대상 1차 접종이 진행되는 8월 말까진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각종 방역 조치의 완화 폭이 적절한지도 문제가 됐다. ‘중국산 백신’으로 알려진 시노백·시노팜 접종자의 격리를 면제할 땐 보다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대표적이다. 

 

이들 제품은 델타 변이에 대한 방어 효과도 입증하지 못한 것은 물론 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중국산 백신을 도입한 국가들이 사실상 큰 효력을 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며 최근 유행을 통제하는 데 실패했기 때문이다.

 

방역 당국은 델타 변이와 관련해 해외 유입과 국내 유행 모두 한층 더 통제돼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와 관련해 정 본부장은 “신규 확진자 수는 전 세계적으로 7주 연속 감소세지만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일부 국가에선 증가하고 있다”며 “격리 면제 제도를 엄격하게 관리하고 해외 입국 확진자가 많이 나오는 국가는 방역강화국가로 지정하겠다”고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