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광현 26일·류현진 27일… 이번엔 동반 아닌 따로 출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24 09:22:53 수정 : 2021-06-24 09:40: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 번 연속 같은 날 동반 출격했던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번에는 따로따로 출격한다. 김광현이 26일 먼저 출격하고 다음날 류현진이 승리 쌓기에 나선다. 

 

김광현은 26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빅리그 데뷔전 상대였던 피츠버그 파이리츠를 만나 시즌 2승에 재도전한다. 기존 로테이션대로라면 김광현이 27일에 등판해야 하지만, 직전 등판에서 47개밖에 던지지 않은 김광현의 등판 일정을 당겼다. 올 시즌 1승5패 평균자책점 3.60을 기록 중인 김광현은 4월24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9경기에서 승리를 추가하지 못하고 있어 승리가 목마르다. 

김광현은 지난해 피츠버그를 상대로 3경기에 등판해 1세이브 평균자책점 3.65를올렸다. 2020년 7월25일 피츠버그와의 개막전에서 김광현은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2안타를 내주고 2실점(1자책) 하며 진땀 세이브를 거뒀다. 이 경기는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데뷔전이었다.

이후 김광현은 선발로만 등판했고 피츠버그전에서는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지난해 8월28일 피츠버그전에서는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승리를놓쳤고, 9월20일에는 5.1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고전했다. 키브라이언 헤이스와 콜린 모란이 주요 경계 대상이다. 헤이스는 김광현을 상대로 3타수 2안타 1홈런, 모란은 4타수 2안타를 쳤다.

류현진은 27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벌어지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공교롭게도 지난 21일 시즌 6승을 달성했던 팀과 두 경기 연속 상대하게 됐다. 류현진은 당시 7이닝 동안 3안타만 내주고 1실점 했다.

 

시즌 성적 6승4패 평균자책점 3.25를 기록 중인 류현진은 볼티모어를 상대로는 통산 4경기 2승 평균자책점 2.52로 강했다. 다만 류현진은 올해 6월부터 임시 홈구장으로 쓰는 세일런 필드에서는 2경기 1패 평균자책점 6.94로 부진했다. 류현진은 좋은 기억을 많이 쌓은 볼티모어를 상대로 2021년 세일런 필드 악몽도 떨쳐낼 수 있다. 6월 들어 류현진에게 고민을 안긴 '체인지업 제구'가 살아날지 확인하는 것도 볼티모어전의 관전 포인트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