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교회 집단감염 7명 추가 확진...70명 육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23 19:11:05 수정 : 2021-06-23 19:1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교회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가운데 23일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뉴스1

대전 유성구 용산동 교회에서 번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0명에 육박하고 있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교인 4명과 기존 확진자들의 가족·지인 3명 등 모두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이 이번 확산 중심으로 보는 교회 유치부 교사 가족을 포함해 교인 65명과 이들의 가족·지인 3명 등 지금까지 68명이 확진됐다.

 

이 교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이던 남편이 20일 확진되자 검사를 받고 자녀 6명, 시어머니와 함께 확진됐다.

 

그가 교회에서 교인들과 접촉하면서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방역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1차 분석한 결과, 이들을 감염시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속칭 영국발 변이로 부르는 ‘알파 변이 바이러스’로 드러났다.

 

지역에서 알파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은 서구 둔산동 금융기관과 보험회사를 중심으로 한 집단 감염 이후 세 번째다.

 

교회 내부 46곳에서 채취한 환경 검체 가운데는 지하 1층 예배당 교단과 에어컨 필터, 1층 공기청정기 필터, 7층 세미나실과 의자 등 7곳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날 지인 가족들 간 식사 모임을 매개로 한 감염도 이날 2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20명이 됐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