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시, 가족·종교시설 집단 감염 급증… 거리두기 1.5단계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23 10:32:46 수정 : 2021-06-23 10:3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일 오후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이상반응 관찰구역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족 간, 종교시설 등 일상 공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전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4일부터 이달 말까지 강화된 1.5단계로 조정한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11시부터 영업이 금지된다. 결혼식과 장례식 등 모임·행사는 100명 이하로 제한되고, 종교시설의 좌석수는 20%로 조정된다.

 

대전시에선 전날 코로나19 확진자가 58명 발생했다. 이는 일일 발생으로는 3번째로 큰 규모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멈춤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7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혜택을 받기 위해서 방역에 대한 시민참여가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