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북, 직장동료·가족 감염 16명 추가…누적 3251명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22 00:44:16 수정 : 2021-06-22 00:4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북에서 직장 동료와 가족 간 연쇄 감염이 이어지면서 21일 하루 코로나19 확진자 16명이 추가로 나왔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기준 청주시 7명, 충주시 4명, 영동군 2명, 진천군 2명, 음성군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청주에서는 지난 17일 확진된 20대 직장동료인 40대와 50대가 자가격리 중 발열·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여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능동감시 중 확진된 20대 주민도 지난 12일 확진된 진천 20대의 직장동료다.

 

지난 8일 확진된 30대 자녀 2명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확진된 진천 50대 지인과 접촉한 50대 주민은 증상이 없었지만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20대 주민은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확진자 중 충주 40대와 진천 50대, 음성 40대 등 3명은 지난 19일 확진된 30대(충북 3230번)의 직장 동료다. 이들은 음성의 한 제조업체에서 근무하고 있다.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진천 50대 감염자와 접촉한 충주 거주 50대도 기침, 몸살 증상으로 검사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

 

충주 지역의 나머지 확진자 2명은 지난 18일 감염 사실이 확인된 음성에 사는 40대(충북 3225번)와 접촉자 60대 부부다. 오한, 발열, 두통 등의 증상을 보였다.

 

진천에서는 음성 확진자와 접촉한 10대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동에서는 기침, 오한 증상이 나타나 진단 검사를 받은 60대와 그의 80대 가족이 확진됐다.

 

충북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325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70명이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충북도민 60만9647명(얀센 2만8122명)이 1차 백신 접종을 마쳤다. 접종 목표 인원 135만명의 36.8%에 해당한다.

 

신고된 이상 반응은 1666명이다. 중증사례 신고는 36건이다. 사망자는 18명이며 5명은 백신과 인과관계가 없거나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3명은 조사 중이다.

 

이들 외 1611건은 예방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경증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