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4시간 알몸으로 60회…스카이다이빙 기네스북 오른 男의 사연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21 17:56:51 수정 : 2021-06-21 17:5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알몸 스카이다이빙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리안 카누프. abc 8 News 캡처

 

한 남성이 알몸으로 스카이다이빙에 나서 기네스북에 오른 가운데 그의 감춰진 사연이 조명되고 있다. 

 

미국 CBS 마이애미, KOLN-TV 등 외신은 지난 17일(현지 시각) 네브래스카주의 한 스카이다이버 리안 카누프가 24시간 동안 알몸에 최소한의 보호장비만 착용한 채 60회 스카이다이빙 점프에 성공해 기네스북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그에게는 이를 도전해야 했던 남다른 이유가 있었다. 세상을 떠난 친한 친구를 애도하기 위한 이벤트였던 것.

 

리안 카누프가 세상을 떠난 친구를 위해 알몸 스카이다이빙을 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스카이다이빙을 함께 하던 친구는 100번째 점프를 앞두고 있었고, 이들은 100번째 다이빙 땐 최소한의 보호장비만 착용하고 나체로 점프하기로 했다.

 

친구의 약속을 대신 지키기 위해 카누프는 기네스북에 24시간 이상 나체로 스카이다이빙을 한 세계 기록을 문의했고, 기록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새벽 4시부터 준비해 알몸에 보호장비와 운동화만 착용하고 60번을 점프했다. 

 

카누프는 “스카이다이빙을 좋아하는 제가 친구와 같은 사람들을 위해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생각하다 뛰어내리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