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굿즈·게임아이템 구입비 빌려줘요”… 청소년 울리는 ‘대리입금’ 광고

입력 : 2021-06-20 18:26:48 수정 : 2021-06-20 19:3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급전 필요 아이들 소액 대출 유인
연 1000% 고금리 부과·불법 추심

‘대리입금합니다. 이틀부터 하루 지각비 0.3, 개인정보 인증(전화번호, 신분증, 부모님 번호, 본명, 나이)….’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 그룹의 굿즈(상품)를 사고 싶었지만 용돈이 부족해 고민이던 A씨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대리입금 광고를 접하게 됐다. 이틀째부터 원금의 30% 이자가 붙는 터무니없이 높은 금리였지만 A씨는 소액이라 큰 부담이 아닐 거라 생각했다. 그는 여러 계좌를 통해 돈을 빌렸고 결국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게 됐다. 대리입금 업자들은 A씨 부모님과 지인들에게까지 연락해 돈을 갚으라고 협박했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시민감시단 및 일반제보, 감시시스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으로부터 수집된 불법대부광고는 총 29만8937건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24.4% 증가한 수치다.

특히 최근엔 ‘대리입금’ 등 청소년까지 표적으로 삼는 불법대부광고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대리입금은 아이돌 굿즈, 게임 아이템 등의 구입비용을 대여하는 행위로 일명 ‘댈입’으로 불린다. 업자들은 ‘10만원 미만의 소액이기 때문에 부담이 적다’고 강조하며 청소년들을 유인한다. 또 지각비, 수고비 등 용어를 사용해 친근감을 주면서도, 연이율 1000%가 넘는 고금리를 부과하고 이자 수취를 위해 불법추심도 서슴지 않는다.

금감원은 “불법대부광고가 SNS를 통해 금융지식 및 법률에 취약한 청소년까지 유인하고 있다”며 “대리입금은 실질적으로 소액 고금리 사채이므로 청소년들은 급하게 돈이 필요하더라도 이러한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회사를 사칭하는 문자메시지도 최근 급증하는 불법대부광고 유형 중 하나다. 시중은행 등 금융회사에서 보낸 것처럼 속여 소비자가 대출 상담을 위해 전화를 걸도록 유인하는 것인데, 전화를 걸면 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 등 범죄행위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정책자금 지원 대출’, ‘저금리 대환대출’ 등 문구를 사용해 경제적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악용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금감원에 따르면 금융회사 명의의 전화, 문자메시지, 팩스를 이용한 대부(대출)광고는 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 또는 불법대부업체일 가능성이 높다. ‘누구나 대출’, ‘신용불량자 가능’ 등 비상식적 문구나 ‘급한불’, ‘지각비’ 등 은어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불법대부광고를 의심해 봐야 한다. 또 법정 최고 이자율(현행 연 24%, 7월 7일부터 연 20%)을 초과하는 이자 수취는 불법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