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녀시대 태연이 "필름 끊겨보고 싶다"는 후배 헤이즈에게 당부한 것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8 15:59:24 수정 : 2021-06-18 16:2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후배 헤이즈를 향해 진심이 담긴 조언을 건넸다.

 

지난 15일 헤이즈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게스트로 출연한 태연과 함께 궁중떡볶이를 만드는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헤이즈는 요리를 완성한 뒤 “내가 요즘 빠져있는 조합이 있다”며 복분자주와 탄산수를 섞은 음료를 제조했다.

 

 

그는 “앨범에 ‘처음처럼’이라는 술 노래를 쓰면서 술을 늘리려고 노력할 때 힘이 돼주었던 술”이라고 설명했다.

 

태연은 “이 음료는 술향이 거의 없다”는 말에 “그러다 훅 간다”고 걱정을 드러냈다.

 

이에 헤이즈는 “가고 싶다”며 “너무 취해보고 싶다. 나는 알딸딸해져도 나를 놓은 적은 없다. 필름이 끊겨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태연은 “나도 필름이 끊겨본 적이 없다. 그만큼 안 먹어봤기 때문”이라며 경험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아무하고나 먹지 말라”고 여러 번 강조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헤이즈 유튜브 채널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