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DJ DOC 불화설에 정재용 "나보고 중재자 하라고? 전혀 아냐…대부분 가만히 있는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7 10:13:40 수정 : 2021-06-17 10:13: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재용.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그룹 DJ DOC의 멤버 정재용이 이하늘과 김창열의 갈등을 언급했다.

 

정재용은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정재용은 “마음고생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하지만 나보다 더 힘든 사람 둘이 있다”며 “저보다는 그 사람들 걱정이 더 앞선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DOC가 언제는 사고가 없었냐”면서 “좋아도 DOC 싫어도 DOC잖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는 이게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시간이 지나면 저희끼리 잘 마무리할 일들이다. 각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둘이 워낙 튀다 보니 항간에 제가 DJ DOC 중간 역할을 한다는 말이 있다”면서 “둘 사이를 화해시키고 어려운 일 있을 때마다 (균형자 역할을 한다고). 전혀 아니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더불어 “중간에 서서 ‘형이 잘못했어’, ‘창열이가 잘못했어’, ‘네가 심한 거야’란 말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며 “대부분 가만히 있다”고 회상했다.

 

또 “그렇게 봐주는 건 부담스럽다”고 부연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