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홈리스행동 “관련정보 접근 제약”
44% “이상반응 관리 어려워” 응답
16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홈리스행동 관계자들이 ''거리홈리스 코로나19 예방접종 실태조사 결과 발표 및 백신 보장대책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 지침에 따라 노숙인 시설 이용자는 2분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대상에 포함되지만, 노숙인의 백신 접종률은 30%에 그친다는 시민단체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홈리스행동은 16일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리 홈리스 코로나19 예방접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달 13∼26일 서울 시내 주요 공공역사에 있는 노숙인 1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백신 1차 접종을 했다는 비율은 29.7%(30명)에 그쳤다. 지난달 27일 기준 코로나19 취약시설(노숙인·노인·장애인 관련 시설) 백신 접종 대상자의 1차 접종률(86.3%)보다 크게 낮은 수치다.

 

백신 접종을 안 한 이유(중복응답)로는 ‘접종 후 이상반응 관리가 어려울 것 같아서’(43.7%·31명), ‘백신 예방 접종에 관한 정보가 부족해서’(33.8%·24명) 등이 꼽혔다.

 

홈리스행동은 “극도로 열악한 환경과 백신에 관한 정보 접근 제약이 접종률 저하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접종 후 귀가·휴식과 냉찜질 같은 질병관리청의 대처 매뉴얼은 노숙인을 고려하지 않은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백신 접종 예약·안내가 주로 온라인이나 전화로 이뤄지는 것도 노숙인이 소외되는 원인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19.8%(20명)이고, 특히 스마트폰은 10.9%(11명)에 그쳤다. 공인인증서·아이핀 인증이 가능한 사람은 단 1명이었다.

 

홈리스행동은 “백신 접종 예약이 주로 온라인을 통해 이뤄지고 있고 연락처가 없으면 예약은 물론 접종 관련 안내조차 받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할 때 노숙인이 개별적으로 백신 접종을 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차원에서 노숙인에 대한 별도의 접종 지침을 두고 있다”며 “정부가 노숙인 현실을 고려해 별도의 접종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