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월호 특검팀, 대검 압수수색… 디지털증거관리 서버 자료 확보

관련이슈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입력 : 2021-06-14 19:49:25 수정 : 2021-06-14 22:2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작 의혹’ DVR 수거 관련 수사
세월호 참사 증거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현주 특별검사팀이 14일 세월호 DVR(폐쇄회로TV 저장장치) 수거와 관련된 영상, 지시·계획·보고, 전자정보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대검 통합디지털증거관리시스템 서버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 모습.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이현주 특별검사팀(세월호 특검)이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했다.

 

세월호 특검은 14일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폐쇄회로TV 저장장치) 수거와 관련된 영상, 지시·계획·보고, 전자정보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대검 통합디지털증거관리시스템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검은 확보해야 할 자료가 방대해 15일에도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한다.

 

세월호 특검은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5명의 검사와 21명의 수사관을 투입해 대검을 비롯해 해군(본부·진해기지사령부·해난구조전대), 해경(본청·서해지방해양경찰청·목포해양경찰서) 등을 압수수색해 30여 박스 분량의 서류와 100테라바이트(TB) 이상 분량의 전자정보 등 압수물을 확보했다. 해군은 해경과 함께 세월호 DVR 조작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지난달 13일 출범한 세월호 특검은 △폐쇄회로(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 △세월호 DVR 수거 등 과정에 제기된 의혹 △DVR 관련 당시 청와대와 정부 대응의 적절성 등을 수사하고 있다.

 

출범 이후 특검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사참위)와 국회, 서울중앙지검, 광주지검 등 세월호 참사 사건을 다뤘던 관계기관들로부터 800여권 분량의 기록과 전자정보 자료 약 40TB 상당을 입수해 검토하고 있다. 또 DVR 하드디스크 원본과 영상복원데이터, DVR 수거 동영상, 선체 내부작업 동영상 등 조작 의혹을 규명할 수 있는 자료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아울러 사참위 관계자와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 선체조사위, 해양경찰서, 4·16기록단 관계자 등 11명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는데, 아직까지 구체적인 혐의가 있어 입건된 피의자는 없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이현주 특별검사. 연합뉴스

세월호 특검은 “앞으로 기록 검토와 압수물 분석작업, 사건 관계자로부터의 진술 청취, 객관적 검증 등을 통해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모든 방면의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세월호 특검은 다음달 11일까지 수사할 수 있으며 30일 연장도 가능하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