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이자 백신 맞은 장병 사망… 軍 백신 접종 후 두번째 사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14 14:06:29 수정 : 2021-06-14 14:0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20대 육군 병사 1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엿새 뒤 사망해 보건당국이 인과성 조사에 나섰다.

 

14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오전 서울에 있는 육군 모부대 소속 장병 A씨가 생활관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응급조치 후 인접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지난 7일 화이자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받았다. 군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며 “백신 접종 인과성과 관련해서는 질병관리청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군과 보건당국은 이날 중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군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에는 40대 군인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모두 완료한 뒤 7일이 지나 뇌사 판정을 받았고, 이어 3일 뒤 사망했다. 해당 군인은 유족이 원하지 않아 부검이 진행되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백신과의 연관성도 확인되지 않았다.

 

박병진 기자 worldp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