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대통령, 이준석에 축하전화…"우리나라가 변화하는 조짐"

입력 : 2021-06-11 14:19:41 수정 : 2021-06-11 14:5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주 큰 일 하셨다. 정치사에 길이 남을 일"
"여의도 정치 대립하더라도 코로나 위기서 협조해 나가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이끌게 된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당선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및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을 위한 출국에 앞서 이날 오후 1시 20분께 이 대표에게 전화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아주 큰 일을 하셨다. 훌륭하다"며 "우리 정치사에 길이 남을 일이다. 정치뿐만 아니라 우리나라가 변화하는 조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헌정사상 처음으로 유력 정당의 '30대 당대표'에 오른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이 대표는 올해 36세로, 국민의힘은 물론 정치권 전반에 세대교체 바람을 일으켰다고 할 수 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대선 국면이라 당 차원이나 여의도 정치에서는 대립이 불가피하더라도 코로나 위기가 계속되는 만큼 정부와는 협조해 나가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는 협치를 모색해온 문 대통령이 이 대표와의 논의 테이블을 적극 마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여야 5당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여야정 협의체를 3개월 단위로 정례화할 것을 제안하는 등 국정 성과를 거두기 위한 임기 말 협치 모델을 모색하고 있다.

 

따라서 문 대통령과 이 대표가 국정 난제를 놓고 머리를 맞대는 모습이 머지않아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