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합동 분향소에 속속 도착하는 근조화환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입력 : 2021-06-11 12:26:07 수정 : 2021-06-11 14:0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근조화환에 11일은 문재인 대통령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화환도 / 희생자 친구는 분향소 도착 후 오열
광주광역시 건물 붕괴 사고 희생자 추모를 위한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동구청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보낸 근조화환이 보인다. 김민지 인턴기자

 

광주광역시 건물 붕괴 사고 희생자 추모를 위한 합동분향소가 동구청에 마련된 지 이틀째인 11일에도 정치권 인사들이 보낸 근조화환이 줄을 이었다.

 

이날 오전 8시쯤부터 분향소에는 새로운 근조화환이 줄지어 들어왔다. 전날(10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이 보낸 화환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보낸 근조화환도 놓였다.

 

근조화환이 너무 많은 탓에 앞서 도착한 화환은 뒤로 밀려나 잘 보이지도 않았다.

 

11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광주광역시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김민지 인턴기자

 

이날 합동분향소를 찾은 박 장관은 무거운 표정으로 방명록을 작성했다.

 

박 장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참으로 마음이 아프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을까“라고 좀처럼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온 마음을 다해서 이런 슬픔이 반복되지 않도록 살피겠다”며 “부검에 신중을 가하도록 광주지검장에게 부탁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검장도 그런 입장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9명 (희생자 유가족의) 전원 (부검) 동의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의 불법 하도급 업체 실태에 대한 향후 대책을 묻는 말에는 “엄정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산업재해와 국민의 생명에 대한 안전 관련해서 엄정하게 처벌하는 정책으로 가야한다”고 답했다.

 

11일 오전 불편한 몸을 이끌고 합동분향소를 찾은 동구 주민. 김민지 인턴기자

 

매번 똑같은 정치권의 말과 달라지지 않는 대한민국에 답답한 건 국민뿐이다.

 

이날 분향소에 방문한 동구 주민 이모(44)씨는 사고와 관계없는 일반 시민이지만 불편한 몸을 이끌고 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이씨는 “법은 지키라고 있는 것인데 아직도 멀었구나”며 한탄했고, 마찬가지로 일반 시민인 연모(75)씨도 “상상도 못 한 부주의로 일어난 일이다”라는 말과 함께 한숨을 쉬었다.

 

고향 친구 A(70)씨의 사망 소식을 뒤늦게 알고 합동분향소를 찾은 유점순씨 일행. 김민지 인턴기자

 

고향 친구 A(70)씨의 사망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분향소로 달려온 유점순씨는 차에서 내리자마자 오열했다.

 

유씨는 “친구의 죽음을 어제 저녁에 영정사진을 받고 알게 됐다”며 “처음에 사고 소식을 접했을 때만 해도 내 친구가 거기 있을 줄은 몰랐다”고 토로했다.

 

그는 “한 달 전에 만나서 마지막으로 밥을 먹고 며칠 전에도 통화를 했다”며 “하늘나라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있었으면 좋겠다”고 거듭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광주=김민지 인턴 기자 als6624@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