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마터면 큰일 날 뻔… 軍부대 인근 가정집에 ‘실탄’ 날아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1 11:41:50 수정 : 2021-06-11 13:1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가량 떨어진 가정집 유리창 박살
軍 "소총 사격 훈련… 신고 뒤 중단"
피해 가족들 정신적 고통 호소

경북 영천 한 가정집에 인근 군부대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실탄이 날아든 사고가 났다.

 

11일 경북 영천시와 군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영천에 있는 육군 군수사령부 한 부대에서 2㎞가량 떨어진 고경면 대의리 한 가정집에 실탄 탄두가 날아들었다.

 

다행히 사람은 다치지는 않았지만 가정집 유리창이 깨졌다. 당시의 충격으로 집주인 등 피해 가족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당시 부대 병사들은 31일부터 이틀 동안 소총 사격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대 측은 신고가 접수된 뒤 사격 훈련을 중단했다. 또 군사경찰을 현장에 보내 탄두를 수거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육군 군수사령부 관계자는 “훈련 때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면서 “피해 주민에 대해서는 국가배상법 절차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했고 필요하다면 지원도 하겠다”고 말했다.

 

영천=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