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대 0선’ 이준석, 보수정당 이끈다… 합산 득표율 42% 1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1 11:04:10 수정 : 2021-06-11 11:0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 참석해 있다. 뉴시스

30대의 ‘국회의원 0선’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당 대표로 선출됐다. 보수정당사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일이다. 정치권 세대교체가 가속화할지 관심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10시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이 전 최고위원을 당대표로 선출하는 등 최고위원 4명과 청년 최고위원 1명을 뽑았다.

 

당대표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 이 전 위원은 당원 조사 득표율 37%에 국민여론조사 득표율 55%로, 합산 42%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이어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합산율 31%(당원 33%, 국민 27%)로 2위,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가 14%로(당원 16%, 국민 9%) 3위, 조경태 후보가 6%(당원 7%, 국민 3%)로 4위, 홍문표 후보가 5%(당원 5%, 국민 4%)로 5위를 차지했다.

 

박희준 기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