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나뿐인 손주가 이렇게 가다니”…‘광주 철거사고’에 17세 김군 잃은 외할아버지의 눈물

입력 : 2021-06-10 21:27:09 수정 : 2021-06-14 14:1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 동구 건물 붕괴사고로 숨진 김모(17)군의 외할아버지…“결국 바뀌는 건 없다”
10일 광주광역시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광주 동구 학동 건물 붕괴사고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높으신 분들이 방문하는 게 무슨 의미인지 참….”

 

10일 광주광역시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세계일보와 만난 장모(77)할아버지는 이같이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장 할아버지는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의 재개발 지역에서 발생한 5층 건물 붕괴사고로 숨진 김모(17)군의 외할아버지다.

 

이날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조문했으며,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도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다녀가는 등 유족의 슬픔을 위로하는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발걸음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이에 장 할아버지는 “이런 사고가 생길 때마다 (정부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말만 할 뿐이지, 결국 바뀌는 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말로만 할 게 아니라 현장에서 (변화를) 체감하는 부분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사고는 이렇게 계속 반복되는데, 실질적인 방지책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정부 차원의 강경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특히 “하나뿐인 손주가 이렇게 가버려 마음이 미어진다”며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벌겋게 짓무른 눈 사이로 또 다시 눈물을 흘렸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부지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그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 승객 17명 중 9명이 숨지고 8명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글·사진 김수연 인턴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