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청래 “정진석 ‘명색이 5선’인데 짜잘, 尹에 빌붙으려 아부…10원짜리 인생”

입력 : 2021-06-11 01:00:00 수정 : 2021-06-11 07:13: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원 한 장” 해명 발언에 정청래 “10원짜리 쉴드” 맹비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장모가 남에게 10원 한 장 피해 준 것이 없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을 전했다가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한 것을 놓고 “10원짜리 발언으로 윤석열에게 많이 혼나서 와전됐다 어떻다 한다면 권력에 빌붙으려는 10원짜리 아부이고 잡스런 10원짜리 인생”이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윤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의원들을 만나 처가 관련 의혹을 적극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내 장모가 사기를 당한 적은 있어도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고, 그를 만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전했다.

 

윤 전 총장은 “내 장모는 비즈니스를 하던 사람일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여권 인사들이 공공연히 철저한 검증을 예고하는 데 대해 “내가 약점 잡힐 게 있었다면 아예 정치를 시작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도 했다.

 

논란 일자 정진석 의원은 10일 자신이 윤석열 전검찰총장과 사석에서 나눈 것으로 알려진 ‘10원 한 장’ 발언이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사석에서 친구와 술잔을 기울이면서 한 얘기를 평소 프레스 프렌들리(언론 친화적인) 한 제가 기자들에게 전하는 과정에서 표현이 와전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아는 바로는 사건의 유무죄 여부와 관계없이 장모 사건이 사건 당사자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준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는 취지로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본의 아니게 윤 전 총장에게 큰 부담을 주게 돼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에 대해 정청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진석 본인이 윤석열 만난 것을 으스대면서 하지도 않은 말에 쉴드를 과하게 쳤다면 그것도 10원짜리 쉴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이 진짜 10원짜리 발언을 했는데 이제 와서 와전된 것이라 변명하면 그것은 10원짜리 거짓말”이라며 “명색이 5선인데 짜잘하고 부끄럽지 않냐”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