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공항공사, 국토부 K-드론시스템 도심분야 사업자로 선정

입력 : 2021-06-11 03:00:00 수정 : 2021-06-10 16:47: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통신·물리적 장애구간 해소된 드론길 탐색 등
울산공항·인근 도심 실증… 드론교통관리시스템 추진
한국공항공사가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에 나설 울산공항 인근지역 위치도

한국공항공사는 드론의 안전성을 높이고 사업영역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의 ‘도심분야’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기능을 갖춘 드론교통관제시스템으로, 국토교통부는 국민의 관심이 높고 실제 사업화 가능성이 큰 분야(공항, 도심, 장거리·해양 등)를 중심으로 7개 실증사업 수행 사업자를 선정했다.

 

한국공항공사는 이에 따라 울산공항과 근처 도심 상공에서 항행시설 점검과 지적측량, 보안 모니터링 등 각기 다른 목적으로 비행하는 드론에 대한 통합 모니터링 및 동시 관제서비스, 인접 드론 간 자동인지 및 충돌방지 알림 서비스, 설정된 비행제한구역에 드론 접근 시 알림 서비스 등의 교통관리서비스를 실증해 보일 예정이다.

 

공사가 추진하는 시스템이 실용화되면 드론의 물류서비스, 도서지역의 의료서비스, 건설 현장의 공정관리 등 여러 분야에서 드론을 통합관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우리나라 드론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드론교통관리시스템과 도심항공교통 인프라 개발·구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K-드론시스템 실증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으로 드론 일상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