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예술의 경계를 넘은 ‘2021장애인창작 아트페어’ 개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0 15:13:14 수정 : 2021-06-10 15:13: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일 개막된 2021장애인창작아트페어(Able Access Art Fair 2021)에는 공모를 통해 장애미술인 166명이 참가하여 공모전 317점, 특가전 146점 등 463점이 전시되어 다양한 장애인미술의 수월성을 뽐냈다.

 

(사)한국장애예술인협회(방귀희 회장)와 한국장애인전업미술가협회(김영빈 회장)가 공동주최하는 이날 2021장애인창작아트페어 개막식에는 국회의원 김승수, 김예지, 최혜영의원과 문화체육관광부 박태영 실장,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안중원이사장,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김태훈 원장 등 문화예술 관련 기관장, 석창우 화백을 비롯한 장애미술인 150여명이 참여해 대성황을 이루었다.

 

9일 열린 2021장애인창작아트페어(Able Access Art Fair 2021)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장을 맡은 아트 디렉터 한젬마 씨는 “일반미술계와 장애인 미술계가 협업하는 미술축제로 장애인아트페어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개막식 후에는 월정아트센터 김기림 총괄디렉터를 비롯한 미술계에서 활동하는 영향력있는 큐레이터들이 참관하여 장애인미술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에 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2021장애인아트페어는 오는 27일까지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길에 위치한 갤러리아포레 G층에 있는 더서울라이티움에서 열린다. 서울숲을 이용한 야외전시회와 서울숲 카페를 찾아가는 게릴라전, 판매를 촉진하기 위한 특가전, 작가와의 만남 10차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클론의 강원래씨가 개막식에서 자신의 출품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특히 개막 행사에는 클론의 강원래 씨가 부인 김송, 아들 선과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강원래씨는 “특가전에 작품 2점을 출품하였다”며 미술활동에 의욕을 보였다. 

 

김영빈 조직위원장은 “2021장애인아트페어 캠페인 ‘경계를 넘어 아름다운 세상으로’의 문구처럼 많은 분들이 찾아와서 코로나19로 초토화된 장애인 예술계에 활기를 불어넣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태해 기자 pth122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