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붕괴사고’에 문대통령,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엄중하게 처리하라”

입력 : 2021-06-10 14:17:11 수정 : 2021-06-10 14:5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자와 가족들,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 / “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와 함께 엄정한 책임 소재 규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용섭 광주시장으로부터 이번 사고에 대한 유선 보고를 받은 데 이어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사고 직후부터 수시로 관련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들,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힌 뒤 관계 부처 및 지자체에 “사망자 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 지원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경찰과 국토교통부 등에 “사전 허가 과정이 적법했는지, 건물 해체 공사 주변의 안전조치는 제대로 취해졌는지, 작업 중에 안전관리 규정·절차가 준수됐는지를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사고 징후가 있었음에도 현장에서 차량 통제가 이뤄지지 않아 큰 희생으로 이어진 점”이라고 지적하며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했다.

 

나아가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도 그 진행 상황을 소상히 설명해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2019년 서울 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 이후 재발 방지대책이 마련됐음에도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대책을 관련 부처 합동으로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건물 붕괴 현장을 찾아 사고 경위를 보고 받은 뒤 취재진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광주=뉴스1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 현장을 찾아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건물 붕괴 현장에서 사고 경위를 보고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무엇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그렇게 정책을 집행해온 문재인 정부에서 또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난데 대해 희생되신 분들과 유족,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건축물관리법이 새로 개정됐음에도 이런 어찌보면 원시적인 사고에 안타까운 국민의 희생이 왔다”며 “지금도 전국에는 이런 일이 많이 있을 것으로 보고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히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오늘 대통령께서도 2019년 서울 잠원동에 있었던 사고와 달라진 게 하나도 없냐는 안타까움을 표하셨다”며 “조사를 통해 알 수 있는 내용들, 제도 개선해야 할 것들 찾아내고 수사를 통해 밝힐 부분은 철저히 밝혀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사고 현장 방문 후 기독교병원을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