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신있는 선택과목 빨리 결정… 배점 높은 공통과목 집중해야”

입력 : 2021-06-14 07:00:00 수정 : 2021-06-13 20:0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월 모의 평가 활용 수능 전략 이렇게

난도 따른 선택과목 원점수 보정 ‘변수’
성적 낮다면 어려운 과목 택하는게 유리

상위권은 심화, 중위권은 공통과목 집중
하위권은 개념 파악… 실수 줄이기 훈련을
9월 모평 전 지원전형·대학 큰 틀 정해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6월 모의고사가 마무리되면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의 발걸음이 분주해졌다. 전문가들은 6월 모의고사 결과를 토대로 학습 방향과 지원가능 대학을 선별해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선택과목 결정도 빠르게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 13일 교육계에 따르면 2022학년도 수능은 문과·이과 통합형으로 치러지는 만큼 어떤 과목을 고르느냐에 따라 입시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국어는 공통과목에 더해 ‘화법과 작문’이나 ‘언어와 매체’ 중 하나를 선택해 시험을 봐야 한다. 수학은 공통과목을 치른 뒤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셋 중 하나에 응시해야 한다.

 

◆선택과목 어떻게 고를까?

올해 수능에서 처음으로 ‘공통+선택 과목’ 체제가 적용된다. 전문가들은 수험생이 어떤 과목을 선택했느냐가 최종 점수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올해 수능에서는 학습 분량이 많고 상대적으로 어려운 선택과목에 응시한 수험생 집단의 공통과목 점수가 높을 경우, 선택과목 점수를 보정해주는 체계를 적용한다. 이 때문에 미적분을 선택한 자연계열 학생들의 공통과목 점수가 높게 나와 원점수가 상향될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 인문계열의 경우 상위 등급을 받기 어려울 수 있다.

성적이 낮은 학생은 이를 활용해 어려운 과목을 선택하는 전략을 세워도 좋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성적이 높은 학생들은 미적분이나 기하를 응시한다”며 “점수가 보정되는 만큼 성적이 좋지 못한 학생은 비교적 쉬운 확률과 통계가 아닌 미적분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전략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전문가들은 가능한 빨리 선택과목을 결정해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여론이나 분위기에 휩쓸려 무리하게 선택과목을 바꾸지 말고 빠르게 결정해 차근차근 준비해야 한다”며 “이미 선택과목 학습이 일정 수준 이상 진행된 상태라면 지금 과목을 끝까지 밀고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선택과목도 중요하지만 배점 비율이 높은 공통과목 학습에 내실을 다지는 것이 표준점수 상승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가 치러지는 지난 3일 강원 춘천시 한 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6월 모의고사 어떻게 활용할까?

평가원이 6월과 9월 두 차례 진행하는 모의평가는 수능 경향을 엿볼 수 있는 기회인 만큼 수험생들은 틀린 문항을 복기해야 한다. 단순히 틀린 문제를 정리하기보다 틀린 이유까지 설명할 수 있을 정도로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

6월부터는 수시 준비로 생각만큼 수능 대비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어려울 수 있다. 수험생들은 모의평가 결과를 토대로 그간의 학습 성과를 점검해보고, 남은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학습전략을 세워야 한다.

 

1등급 학생들은 6월 모의평가 이후 심화 문제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전 영역에 걸쳐 문제풀이 훈련을 강화하며 취약 영역의 개념을 보완하는 방식이 추천된다. 특히 수학의 경우 어려운 문제에 투자할 시간을 충분히 확보해야 하는 만큼 쉬운 문제를 빠르게 푸는 훈련을 병행해야 유리하다.

 

중위권 학생들은 국어와 수학 공통과목에 신경 써야 한다. 탐구 영역의 경우 갑작스럽게 과목을 변경하지 말고 꾸준히 공부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위권 학생들은 문제풀이보다 개념을 철저히 다지고 쉬운 유형의 문제를 틀리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하위권의 경우 중위권까지는 쉽게 오를 수 있으므로 조급함을 버리고 공부를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

◆지원가능 대학 살펴봐야

6월 모의평가 결과를 토대로 자신의 수능 경쟁력을 파악한 후 정시지원 가능 대학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성적을 확인했다면 학생부 경쟁력(교과·비교과 등)과 비교해 자신의 강점을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전형을 찾고, 해당 전형을 운영하는 대학 중 자신이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학과를 9월 모의평가 전까지 선별해 놓는 게 좋다.

학생부 경쟁력보다 수능 경쟁력이 클 경우 학생부를 활용할 이유가 없다. 이 경우에는 정시를 목표로 꾸준히 수능 준비를 하면서 수시에서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전형이나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대학 위주로 상향 지원한 뒤 수능 이후를 노리는 것이 유리하다.

반대로 수능보다 학생부 경쟁력이 클 경우에는 수시를 어떻게 활용할지가 중요하다. 수시 합격에 실패한다면 정시에서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기 힘들기 때문이다. 가장 합격 가능성이 높은 수시 전형을 찾아 해당 전형의 대학이 원하는 항목을 보완하는 것이 합격 가능성을 높이는 전략이 될 수 있다.

수능과 학생부 모두 명확한 경쟁력이 보이지 않는 경우에는 정시를 겨냥해 수능에 매진하는 것이 좋다. 내신과 비교과(활동)는 3년 가까이 누적된 데이터인 만큼 남은 시간 동안 눈에 띄는 상승을 끌어내기 어렵다. 하지만 수능의 경우 노력에 따라 상대적으로 큰 폭의 성적 향상을 기대해볼 수 있다. 또, 수시에 실패하더라도 정시에서 승부를 볼 수 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