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목줄 끊긴 중형견, 40대 여성 물어…살점 뜯겨나가는 중상

입력 : 2021-06-09 15:42:23 수정 : 2021-06-09 15:42: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묶여 있던 목줄 끊기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

경기 구리시에서 검침원이 목줄이 끊어진 개에 물려 살점이 뜯겨나가는 사고를 당했다.

 

8일 오전 11시20분께 구리시의 한 농막 앞에서 검침원 40대 여성 검침원 A씨가 잡종견에 허벅지 등을 크게 물렸다.

 

A씨는 이날 농막에서 검침을 마치고 나오던 중 묶여있던 개의 목줄이 끊기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일으킨 개는 몸길이에 1m에 체중은 20㎏ 정도인 중형견으로, 사고 직후 포획돼 구리시 유기동물보호소에 인계됐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지만, 허벅지 살점이 뜯겨나가는 중상을 입어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묶여 있던 목줄이 끊기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가 회복 되는대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