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또 이준석 겨냥 “선 너무 자주 넘어…상대를 구태와 낡은 정치로 규정”

입력 : 2021-06-09 14:54:36 수정 : 2021-06-09 15:4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언론의 일시적 호응을 얻어 인지도를 쌓는 행태와는 결별해야”
(왼쪽부터)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나선 나경원 후보와 이준석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대표 후보인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9일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너무 자주 넘곤한다”며 “상대를 구태와 낡은 정치로 규정하고 개혁이란 말로 포장된 또 다른 헤게모니 싸움을 한다”라고 했다. 나 후보는 자신을 향해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는 이준석 최고위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나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역과 세대로 편을 가르는 분열을 우리 당 발목을 잡아왔다”라면서 “우리 안에서 같은 보수끼리 주고받는 날선 비난과 아픈 질타들이 우리의 패배주의를 짙게 만들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어쩌면 우리를 가장 힘들게 한 것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정치공세와 압박이 아니었을 지도 모른다”라며 “문재인 정권과 만주당에 맞설 때보다 훨씬 더 모질게 같은 보수를 공격하고 그것으로 언론의 일시적 호응을 얻어 인지도를 쌓는 행태와는 결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 대표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갈등을 방치하지 않고 서로를 이해시키고 화해시키고 그럼에도 계속 파열음이 난다면 엄중하게 대처하겠다”라고 했다.

 

또 나 후보는 “대선 경선 과정에서 우리 당은 엄청난 반목에 휩싸일 수 있다. 당 대표가 중심을 잡아야한다”라며 “조정하고 중재하겠다. 싸울 때 싸우더라도 문 닫고, 조용히 싸우게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나선 나경원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한편 전날 나 후보와 이준석 후보는 ‘망상’(妄想)이라는 표현을 두고 거센 신경전을 벌였다.

 

나 후보는 이날 KBS 방송에서 이 후보가 본인을 겨냥해 ‘망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자 “장애인을 정신적으로 비하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거듭 이 후보 특유의 직설적인 화법을 두고 “패널로서는 시원하고 거침없다”면서도 “당대표로서는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엊그제 발언이라 아직 (여론조사 지표에) 반영이 안 됐지만, 앞으로 반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나 후보가 이른바 ‘윤석열 배제론’을 제기하자, 이 후보는 “망상에는 응답할 수 없다”고 일축한 바 있다.

 

나 후보의 ‘망상’ 공격에 이 후보는 SNS에서 “망상이 장애인 비하 발언이라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 제발 상식선에서 전당대회를 치르자”고 즉각 반박했다. 그러면서 “선거 막바지에 갈수록 경험과 경륜이 무엇인지 이렇게 보여주느냐”며 “‘달창’은 비속어가 맞는다. 그런 게 막말 리스크”라고 응수했다.

 

나 후보가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시절 발언한 ‘달창’이란 용어는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보수 네티즌들이 속되게 지칭하는 용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