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소영 갖고 있는 ‘귀문관살’ 뭐기에…“촉 좋아 前 남친 바람도 알아채”(연애도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9 10:03:47 수정 : 2021-06-09 10:0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사진)이 자신의 남다른 촉을 언급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연애도사’에는 유소영이 출연해 연애 상담을 위한 사주풀이에 나섰다. 

 

이날 사주도사는 유소영에 “모성애가 강하고 조금만 나한테 잘하면 정을 듬뿍 준다. 엄마 같은 마음”이라며 “외모를 보진 않으나 선이 곱고 날렵한 분들에게 끌린다. 연하에게 인기가 있다”고 말했다.

 

유소영은 “제가 끌린다기보다 연하 친구들이 저를 좋다고 하니까, 연상보다 연하를 더 만났다”며 주로 주도하는 스타일의 연애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도사는 “연예인들은 구설수가 있어야 인기를 얻지만, 그게 찬 서리가 될 때는 어떻냐”고 물었고 유소영은 “내 마음과 다르게 와전되어 구설수에 오르내렸을 때, 그럴 때는 제가 말을 하고 싶은데 말을 함으로써 (일이) 더 커지더라. 주위에선 다들 침묵하고 있는 게 더 좋다고 그래서 아무 말을 못 하니까 더 답답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도사는 유소영에게 “귀문관살이 두 개나 있다. 귀신이 문 옆에 있다는 얘기로 촉이 좋다는 뜻”이라며 “통찰력도 좋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소영은 “내 촉이 빗나간 적이 한 번도 없다. 찾으려는 게 아니라 항상 증거들이 눈앞에 있어, 10개 거짓말하면 1개 걸리는데 말하는 족족 걸린다”면서 “촉으로 위기 모면한 적도 있다”고 전 남자친구의 바람을 언급했다.

 

그러자 도사는 “2018~2019년 연애운이 있었다”고 말했고 “안 좋았다, 바람둥이를 만났다. 간 쓸개 다 퍼주는 스타일이다. 평소 의심이 많다가 사랑 앞에 헛똑똑이가 된다”면서 힘들었던 연애사를 털어놨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SBS 플러스 예능 ‘연애도사’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