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계청 “5월 취업자수, 2755만명으로 전년보다 61.9만명 증가”

입력 : 2021-06-09 14:35:00 수정 : 2021-06-09 14:3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월 고용동향 발표 / 3개월째 증가세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통계청은 월 취업자 수가 3개월 연속 증가세에 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5월 취업자 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약 61만9000명 증가한 2755만명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5월 당시 취업자 수는 39만2000명 급감한 2693만명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 5월 고용률은 61.2%로 전년 동월 대비 1.0%포인트(p) 상승하며 같은 달 기준 2019년 5월(61.5%) 이래 가장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지난해 3월(-19만5000명)부터 취업자 수는 올해 2월(-47만3000명)까지 1년 내내 감소세에 있었다.


하지만 지난 3월(31만4000명)부터 증가세로 전환하며 3개월 연속 증가했다. 4월 65만2000명에 이어 2개월째 60만명대 증가세를 보였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2%로 전년 동월 대비 1.0%포인트 올랐고 15∼29세 고용률은 44.4%로 같은 달 기준 2005년(45.5%) 이후 최대 증가 폭을 보였다.

 

반면 실업자 수는 114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명 줄었다. 실업률은 0.5%p 줄어든 4.0%로 집계됐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35만 1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만6000명 줄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5월은 수출 호조와 소비 확대, 거리두기 단계 유지, 기저효과 등이 반영돼 취업자는 3개월 연속 증가했고,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는 감소하는 모습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