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의회 난입사태 "알고도 대비 안 했다"…상원 보고서 나와

입력 : 2021-06-08 21:42:25 수정 : 2021-06-08 21:4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관련 정보 평가·전달 실패가 비극의 주요원인"
"FBI, 2주전 총기 사용 가능성 인지…의사당 지도 SNS에 도는 것도 알아"
지난 1월 6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의사당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난입하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지난 1월 미 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의회 경찰은 물론 행정부와 군까지 '광범위한 대응실패'가 있었다는 상원 보고서가 나왔다.

의회를 겨냥한 폭력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알았음에도 대비하지 않았다는 것이 보고서의 핵심 지적사항이다.

상원 '국토안보 및 정부업무 위원회'와 의사운영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128쪽 분량의 의사당 난입사태 조사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1월 6일 발생한 난입사태가 "의사당뿐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으로 남았다"라면서 "의사당을 보호하고 경비할 책임이 있는 기관과 현장에 있던 모두가 의회를 겨냥한 폭력행위가 있을 가능성을 알았지만, 대규모 공격을 대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법부 산하 기관뿐 아니라 다수 행정부 기관도 잘못을 저질렀다"며 "1월 6일 발생한 비극적인 일의 핵심 원인은 정보당국이 폭력행위 가능성 및 이미 알려진 의회에 대한 위협과 관련된 정보를 분석·평가하고 법 집행 기관에 전달하는 데 실패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보고서는 소셜미디어에 의회 내 폭력행위를 촉구하는 게시물과 의사당 내부 지도가 돌아다니는 것을 의회경찰 정보부서가 알았지만, 수뇌부에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의회경찰은 난입사태에 앞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집회 참여자 일부가 총을 가져올 것이고 의사당 진입을 막으면 이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정보를 사태가 벌어지기 2주 전인 작년 12월 21일께 알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는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의 경우 의회를 위협하는 온라인상 게시물을 가볍게 보고 법집행기관에 공식적으로 고지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보고서는 의회경찰이 주방위군을 지원해달라고 절박하게 요청하는 상황에서도 국방부가 '임무계획'을 세우고 여러 단계의 승인을 받는 데 수 시간을 허비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여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으로 미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졌을 때 군이 강경하게 대응해 비판받은 점이 의사당 난입사태 때 국방부 의사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국방부 관리들이 '지난해 여름에 배운 교훈이 (난입사태 때) 의사결정 가이드라인이 됐다'라고 말했고 이들은 주방위군 배치가 과잉대응처럼 보이지 않기 위해선 명확한 배치계획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개리 피터스 위원장은 "폭력 위협을 적절하게 판단하지 못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고,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은 "실패는 명백했다. 한 경찰관이 당시 라디오에 나와서 했던 '누구라도 계획이 있느냐'는 한마디가 모든 비극적 상황을 요약한다"고 비판했다.

이번 보고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역할 등 난입사태 원인까지 파고들진 않았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폭동(insurrection)이란 용어도 사용되지 않았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의사당 난입사태를 초당파적으로 조사한 '처음이자 마지막' 보고서가 될 가능성도 있다.

9·11테러 때처럼 난입사태 전말을 조사할 위원회를 구성하는 법안은 지난달 하원은 통과했으나 상원에서 공화당에 저지되면서 입법이 무산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